JYJ vs SM, 전속계약소송 선고 또 연기..조정 재개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2.09.13 09:25 / 조회 : 9382
image


아이돌 그룹 동방신기의 전속계약 문제를 두고 대립 중인 SM엔터테인먼트와 그룹 JYJ(김재중 김준수 박유천)의 선고가 또 미뤄졌다.

서울중앙지법 제47민사부는 13일 JYJ의 전속계약 분쟁 관련 선고 기일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 소송은 당초 이날 오전 10시께 최종 선고가 내려질 예정이었으나 재판부가 재조정을 권고했다.

JYJ 측 변호인은 이날 스타뉴스에 "재판부에서 다시 한 번 조정을 권고 했다"며 "쌍방의 의견 차가 있지만, 조정이 가능하다고 재판부는 보고 있으며 합의시키기 위한 의지가 강하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이어 "양측 대리인이 가능한 시간을 조율해 멀지 않은 기간 내에 한 차례 더 조정 기일을 가질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SM엔터테인먼트와 JYJ 측은 지난해 5월부터 수차례 조정기일을 잡고 양측의 의견차를 좁히려 노력했다. 하지만 지난해 말 최종적으로 조정이 불성립돼 재판이 재개된 바 있다.

지난 5월 변론기일을 잡고 서로의 의견을 전했지만 뚜렷한 입장차를 보여 왔고, 결국 최종 선고를 앞두고 있었지만 재판부에서 쌍방 조정을 권고해 다시 조정기일을 갖게 됐다.

한편 JYJ는 지난 2009년 법원에 "부당한 전속계약의 효력을 정지시켜 달라"며 가처분 신청을 냈다. 법원이 이 내용을 받아들이자 SM엔터테인먼트는 2010년 4월 전속계약 효력확인 및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이에 맞서 JYJ도 전속계약 효력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한편 법원은 지난해 2월 SM이 김재중 박유천 김준수를 상대로 제기한 가처분에 대한 이의신청 및 전속계약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모두 기각했다.

이번 판결로 법원은 양측이 체결한 전속계약은 무효이며 JYJ의 독자적 연예활동을 보장한다는 결정이 적법하다는 점을 확인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