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김희선, 유오성에 분노 "누군 욕 못하나"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08.27 23:00 / 조회 : 17296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SBS 월화드라마'신의'>


'신의' 김희선이 유오성에게 폭언을 서슴지 않았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에서 유은수(김희선 분)가 기철(유오성 분)에게 폭언을 내뱉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기철은 공민왕(류덕환 분)이 지켜보는 앞에서 미래에서 온 의사인 유은수에게 "요망한 X"이라고 소리쳤다.

이에 겁에 질려있던 유은수는 순간 분노하여 "지금 나한테 X이라고 했어요?"라며 "내가 어쩌다 이런 안드로메다 시궁창 같은 곳에 끌려왔는지는 모르겠는데 누구는 욕 못해서 이러는 줄 아나"라고 대응했다.

유은수는 "내가 내신 1등급 이었다"며 "어차피 원나라 얼마 못가서 망해. 당신이 어떻게 죽는지도 아는데 안 가르쳐 줄 거야. 재수 없으니까"라고 폭언을 쏟아냈다.

이에 기철은 어안이 벙벙해 유은수에게 아무 대꾸도 하지 못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공민왕은 기철에게 7일 안에 유은수의 마음을 얻어내라 지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