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 "신인감독이라 아내 김효진 섭외는 보류"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2.08.22 11:13 / 조회 : 2855
image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영화 '마이 라띠마'를 통해 감독으로 돌아온 배우 유지태가 소감을 밝혔다.

22일 패션이 코스모폴리탄을 통해 공개된 화보 인터뷰에서 유지태는 영화감독으로 관객들과 만나게 된 소감을 전했다.

공개된 화보 속 유지태는 편안하면서도 정갈한 세미 정장으로 시크하고도 유쾌한 남자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모노톤의 의상으로 지적인 느낌을 풍기면서도 상냥한 미소로 부드러운 남자의 매력이 풍기고 있다.

아내인 배우 김효진과 작업해보고 싶진 않았는지에 대해 유지태는 "아직 영화 감독으로서는 신인이라 감히 그분을 모셔오는 건 좀 뻔뻔한 일인 것 같아 제대로 대우하며 모실 수 있을 때까지는 보류 상태"라고 말하며 아내의 커리어를 존중하는 멋진 남편으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또한 감독으로서 배우 유지태와 같이 작업해보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에 그는 "물론이다! 요즘에 이 친구처럼 작품에 올인하는 사람이 드물다"라며 유쾌한 웃음으로 답했다.

한편 '마이 라띠마'는 이주 여성’을 택해 세상이 등 돌린 외로운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image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