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무리수 컨셉트 고충토로 "속상하고 창피해"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2.07.25 10:35 / 조회 : 4496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KBS2 '여유만만'>


걸그룹 티아라 멤버들이 무리수 컨셉트에 대해 남다른 고충을 토로했다.

티아라는 25일 오전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 출연해 다양한 컨셉트를 선보이며 '무리수' 논란이 일었던 것과 관련해 이를 해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티아라 멤버 소연은 "그간 선보였던 의상들이 미리 정해져 있던 건 아니다. 방송 당일 방송국으로 사장님이 보낸 소품이 도착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장님이 택배로 보낸 소품들을 보면 한복도 있었고, 크리스마스에는 눈사람, 산타클로스, 크리스마스 트리 의상 등 다양한 의상들이 도착해 있었다"며 "의상을 보면 솔직히 속상하고 창피하다. 화장실에 갈 엄두를 내지 못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티아라 멤버 큐리는 사장님께 보내는 영상편지를 통해 "이제 해볼 건 다 해본 것 같다. 나이를 더 먹기 전에 다른 걸그룹처럼 예쁜 모습을 선보이고 싶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티아라는 최근 신곡 '데이 바이 데이'를 발표하고 활발한 방송활동을 펼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