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미, '이상형' 유재석 선택 "데뷔때부터 열혈팬"

황인선 인턴기자 / 입력 : 2012.07.12 11:19 / 조회 : 5878
  • 글자크기조절
image
ⓒMBC '기분좋은 날' 방송 영상 캡쳐


배우 김유미가 이상형월드컵에서 개그맨 유재석을 이상형으로 꼽았다.

김유미는 12일 오전 MBC '기분좋은 날'에서 이상형월드컵 결승에 배우 김수로와 유재석을 진출시켰다.

김유미는 "김수로씨는 같은 연기자니까 서로 잘 이해하고 힘든 점을 잘 풀어주고 재밌게 해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유재석에 대해서는 "데뷔 초부터 유재석씨의 열혈 팬"이라며 "가정에 충실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유미는 결국 유재석을 선택했고, MC 김한석은 "재석이는 일도 잘 풀리고 선택도 받는다"며 김유미가 절친 유재석을 선택한 것에 부러움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유미는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며 "위아래도 10살까지 사귈 수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