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JYJ 멤버 연기 점수는..내가 꼴찌"

안성(경기)=김미화 기자 / 입력 : 2012.07.05 14:46 / 조회 : 2798
  • 글자크기조절
image
ⓒ홍봉진 기자


그룹 JYJ의 멤버 김재중이 "JYJ의 멤버 중 나의 연기력이 꼴찌"라고 말했다.

김재중은 5일 오후 경기도 안성의 한 드라마 세트장에서 열린 MBC '닥터진'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밝혔다. 이날 기자 간담회에는 주연배우 송승헌 박민영 이범수 김재중 이소연 등이 참석했다.

김재중은 "소속 그룹 JYJ의 멤버 세 명이 모두 연기를 하는데 멤버들끼리 연기력 순위를 정한다면 어떻게 생각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제가 제일 꼴등"이라고 대답했다.

김재중은 "준수 뮤지컬도 보고 유천이 드라마도 봤지만 제가 더 열심히 해야 될 것 같다"며 웃었다.

또 김재중은 "시청자들이 김경탁이라는 캐릭터는 미련하고 시련이 많다고 생각하지만 김경탁은 자신의 신념을 지키는 것이다"며 "그럴 때마다 김경탁은 더 강해지고 행복해지는 것이니 그런 의미를 많이 생각해 주시면 좋겠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닥터진'은 판타지 메디컬 사극이란 독특한 복합장르를 내세운 드라마. 일본의 만화가 무라카미 모토카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2012년 대한민국 최고의 외과의사가 시공간을 초월해 조선시대로 거슬러 올라가 고군분투하게 되는 내용을 담은 의학드라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