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작가, 신작 '무자식 상팔자' JTBC 10월 방송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2.06.27 15:37 / 조회 : 2068
  • 글자크기조절
image


JTBC가 오는 10월 '김수현 드라마'를 방송한다.

JTBC는 26일 드라마제작사 삼화네트웍스(대표 안제현 신상윤)와 계약을 맺고 오는 10월 말 김수현 작가의 신작 '무자식 상팔자(가제)' 방송을 결정했다. 30부작인 '무자식 상팔자'는 주말드라마로 편성될 예정이다.

김수현 작가는 지난 30여년간 한국 드라마 시장을 지배해 온 국민작가. 1980년대 ‘사랑과 진실’, ‘사랑과 야망’, 1990년대 ‘목욕탕집 남자들’, ‘사랑이 뭐길래’에 이어 21세기에도 ‘완전한 사랑’, ‘내 남자의 여자’, ‘엄마가 뿔났다’ 등으로 인기를 모았다.

특히 2008년 ‘엄마가 뿔났다’로 40%대의 시청률을 기록한 이후에도 2010년 ‘인생은 아름다워’, 2011년 ‘천일의 약속’을 잇달아 히트시키며 건재를 과시하고 있다.

‘무자식 상팔자’는 과거 ‘사랑이 뭐길래’, ‘엄마가 뿔났다’ 풍의 코믹 가족 드라마로, 건강하고 따뜻한 웃음을 주는 내용으로 예정돼 있다.

‘엄마가 뿔났다’, ‘천일의 약속’의 정을영 PD가 또 한번 김수현 작가와 호흡을 맞춘다.

JTBC 김창조 편성실장은 "말초적인 재미나 시청률만을 의식했다면 다른 선택도 있었다"며 "급변하는 한국 사회 속에서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고민하는 김수현 작가의 작품세계가 JTBC의 방송 이념과 일치했다"고 말했다.

김수현 작가는 "자식을 키우는 부모라면 누구나 가슴 속에 부글대는 끌탕이 있다. 자식은 부모에게 십자가 같은 존재다. 평생을 짊어지고 가야 한다"며 "무자식 상팔자는 부모와 자식간 충돌하는 이야기다. 드라마가 보여주는 힘겨운 싸움을 통해 가족이 소통하고 화해하는 법을 찾아보면 어떨까"라고 집필 의도를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