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수지, 과거 이야기에 눈물.. "모든 게 나 때문"

김영진 인턴기자 / 입력 : 2012.06.27 00:40 / 조회 : 7947
image
ⓒ화면캡처=KBS 2TV '빅'


'빅' 수지가 과거 이야기에 눈물을 보였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빅'에서 수지(마리 분)는 다란(이민정 분)에게 자신의 과거사를 털어놨다.

이날 충식(백성현 분)은 마리에게 고백을 하던 도중 정혜(윤해영 분)의 방해에 화가 나 가출을 결심했다. 다란은 윤재(공유 분), 마리와 함께 충식을 찾아 나섰다.

그러나 마리는 윤재와 다란이 함께 있는 것이 싫어 다란에게 충식이 서울역에 있다고 거짓말을 했고, 이에 다란이 늦은 시각 홀로 서울역에 간 것을 알게 된 윤재는 거짓말을 한 마리에게 화를 내기에 이르렀다.

화가 난 윤재를 본 마리는 괴로워하다 다란에게 경준(신원호 분)의 어머니가 숨진 사연을 털어놨다. 마리는 "모든 게 나 때문이다. 내가 거짓말을 해서다"라며 눈물을 뚝뚝 흘렸다.

과거 마리는 자신의 아버지가 경준의 어머니에게 청혼하는 것을 막기 위해 경준과 거짓말을 하기로 했다. 이에 경준은 어머니에게 "엄마, 나가면 다시는 안 볼 거야"라고 말했고, 공교롭게도 경준의 어머니는 강도에게 총을 맞고 숨졌다.

경준은 그날 자신이 어머니를 막지만 않았어도 죽음은 면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회한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빅'에서는 다란이 윤재가 준비해둔 반지에 혼동하다 계약결혼을 결심해 관심을 모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