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혜진, 언니 故심명군 언급 "너무 빨리 갔다"

노형연 인턴기자 / 입력 : 2012.06.26 21:26 / 조회 : 5059
  • 글자크기조절
image
ⓒ KBS 2TV '스타인생극장'


배우 심혜진이 자신과 쌍둥이 같은 외모를 지닌 둘째 언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스타인생극장'에 출연한 심혜진은 지난해 혈액암으로 세상을 떠난 둘째 언니 故심명군씨를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심혜진은 "연예계 입문을 하게 해준 것도 언니다"라며 "언니가 아르바이트 하던 곳을 따라 간 것이 계기다"라고 말했다.

이어 심혜진은 "지난해 둘째 언니가 사망했다"라며 "누구나 태어나면 흙으로 돌아가지만 너무 빨리 갔다는 생각이 들어 아쉽다.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 겪으니 힘들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심혜진은 "많은 것을 함께 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늘 옆에 있는 가족이라고 생각해 소홀하게 했던 것 같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심혜진은 "언니의 자식들이 내가 그랬던 것처럼 평생 잊혀지지 않는 일이지만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며 "때문에 자주 연락하는 편"라며 조카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심혜진은 조카들이 있는 미국 펜실비니아주 피츠버그시에 방문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