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영 "겁 많은 성격에 내가 찍은 공포영화 못봐"

김영진 인턴기자 / 입력 : 2012.06.25 23:39 / 조회 : 2361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MBC '놀러와'


배우 김지영이 겁이 많은 자신의 성격을 고백했다.

김지영은 25일 오후 방송된 MBC '놀러와'에 출연해 "공포물을 못 본다"고 말했다.

김지영은 "워낙 겁이 많아서 공포물을 못 본다"며 "심지어는 내가 찍은 공포영화도 못 본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그는 "공포 영화를 찍는 와중에도 겁이 많은 나 때문에 고생이 많았다"며 겁이 많은 면을 털어놨다.

한편 이날 '놀러와'는 '나는 귀신을 보았다 스페셜'로 진행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