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품' 윤진이, 치어리더 변신2탄..'깜찍 최고봉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2.06.24 12:05 / 조회 : 9156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송캡처=SBS '신사의 품격'>


배우 윤진이가 상큼한 치어리더로 변신해 시선을 끌었다.

지난 23일 방송한 SBS 주말드라마 '신사의 품격'(극본 김은숙·연출 신우철 권혁찬) 9회에서 임메아리(윤진이 분)가 깜찍한 치어리더로 변신, 열혈 응원으로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앞서 핑크빛 의상을 입고 사랑스러운 치어리더로 변신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던 윤진이가 이번엔 노란색 치어리더 의상으로 상큼하고 발랄함을 발산했다.

화이트 프릴 원 숄더와 옐로우 컬러의 헤어 밴드, 치마를 입고 다양한 응원도구까지 준비한 메아리는 경기 중 블루캣 야구 선수들이 지고 있는 상황이 지속되자 북과 징을 치면서 야구장이 떠나갈 듯한 큰 목소리로 힘차게 응원을 펼쳤다. 이에 상대편 악송구를 만들어내 블루캣의 승리를 이끌며 야구단 제 10의 멤버로 인정을 받았다.

시청자들은 "얼짱 치어리더 제 2탄?! 웃느라 배꼽 빠지는 줄 알았어요" "상큼발랄함의 최고봉! 완전 귀여움" "상큼함이 집안까지 느껴지네요" "엉뚱발랄한 메아리다운 응원이네요" "북하고 징은 어디서 구해온 거예요? 완전 웃김!" "메아리 응원 받으면 힘이 막 솟구칠 듯"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신사의 품격' 10회 예고편에서는 최윤(김민종 분)을 찾기 위해 차도로 뛰어든 윤진이를 최윤이 구해내는 장면이 공개돼, 앞으로 둘의 러브라인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