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 태티서 "3명 무대 허전..멤버들 응원 애틋"

박영웅 기자 / 입력 : 2012.05.03 17:47 / 조회 : 4155
image


소녀시대 태티서가 첫 유닛 활동에 나서는 소감을 밝혔다.

소녀시대 태연, 티파니, 서현은 3일 오후 엠넷 '엠카운트다운'에서 첫 유닛 무대를 선보인 뒤 "팔 다리가 후들거릴 정도로 너무나 떨렸다. 묘한 기분이다"라고 말했다.

태티서는 이날 서울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항상 9명이서 활동하다가 저희 세 명만 무대에 오르니 확실히 허전한 기분이 든다"며 "하지만 즐겁게 첫 무대를 마친 것 같다"고 전했다.

태연은 "소녀시대 때는 군무가 중요했는데, 이번에는 3명이서 군무보다는 보컬에 훨씬 더 많이 신경을 썼다. 그게 소녀시대 때와의 가장 큰 차이점이다"라며 "목 상태가 좋지 않아서 아쉽지만 앞으로 더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서현은 "9명이 아닌, 3명이 활동하다 보니 대기실 크기도 줄어들었다"고 웃으며 "다른 멤버들도 메신저로 응원의 메시지를 많이 보내줬다. 멤버들의 응원에 애틋함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소녀시대 태티서는 이날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4일 KBS '뮤직뱅크', 5일 MBC '음악중심', 6일 SBS '인기가요'에 연이어 출연하며 컴백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