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품달' 장영남, 1회 단명에도 '미친 연기력'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2.01.05 09:04 / 조회 : 1876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장영남이 '해를 품은 달'에서 짧은 분량에도 불구 깊은 인상을 남기며 '미친 존재감'을 입증했다.

4일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해를 품은 달'(극본 진수완·연출 김도훈 이상준) 1회에서 장영남은 뛰어난 신력을 지닌 성수청 무녀 아리 역을 맡아 깜짝 출연했다.

극중 아리는 대왕대비 윤씨(김영애 분)과 외척 윤대형(김응수 분)의 모함으로 왕의 이복동생 의성군이 죽음을 맞는 것을 목격, 외척들에게 쫓기는 신세가 됐다.

이 과정에서 정경부인 신씨(양미경 분)의 도움을 받아 목숨을 건진 아리는 그녀의 뱃속에 있는 여자아이의 운명을 보고 다시 관군에게 잡혀 죽음을 맞기 전 성수청 무녀이자 동료인 녹영(전미선 분)에게 그 아이를 부탁했다.

장영남은 "태양을 가까이 하면 멸문지화를 당하게 되지만 태양을 지켜야 하는 운명을 지닌 아이가 있다. 그 아이를 지켜 달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문초를 당하는 중에도 "네 이놈"이라며 신력과 기개를 감추지 않은 아리는 결국 사지가 찢기는 거열형을 받아 숨을 거뒀다.

짧은 등장으로도 주위를 압도하는 장영남의 강렬한 연기에 시청자들은 혀를 내둘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단 한회 만으로도 미친 존재감", "이 분 정말 연기 잘하심", "연기에 소름 돋았다"라며 찬사를 보냈다.

한편 이날 '해를 품은 달'은 뛰어난 두 왕자와 그들과 인연을 맺은 한 소녀를 집중 조명하며 판타지 궁중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