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가요대축제 음향사고..시크릿 기침·티아라 목소리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1.12.30 22:26 / 조회 : 12809
  • 글자크기조절
image
<'2011 KBS 가요대축제' 사진=KBS 2TV>


2011 KBS 가요대축제에서 방송사고가 났다.

원더걸스, 티아라, 시크릿, 소녀시대는 30일 오후 8시 55부터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1 KBS 가요대축제에서 엄정화의 히트곡으로 메들리 무대를 꾸몄다.

티아라는 '배반의 장미'를 부른 뒤 시크릿 무대에서 방송사고가 발생해 눈살을 찌푸렸다.

시크릿이 '포이즌' 무대를 꾸미기 전 기침소리가 들렸다. 이어 티아라 멤버들의 목소리가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2011 KBS 가요대축제는 2011년을 빛낸 21개팀 가수들이 화려한 무대로 K-POP 열풍을 실감케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