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태 "'초한지', 억울하게 생겨서 캐스팅됐다"

하유진 기자 / 입력 : 2011.12.25 11:06
image


개그맨 오정태가 SBS 새 월화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극본 장영철 정경순·연출 유인식)에 캐스팅된 비화를 털어놨다.

25일 SBS에 따르면 오정태는 최근 경기 곤지암에 있는 세트장에서 "억울하게 생겨서 캐스팅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라고 캐스팅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극중 배역이 대사가 없고 표정으로 연기해야 하는, 억울하게 누명쓰고 당하는 역할인데 내 캐릭터와 딱 맞는 것 같다"라며 "믿고 맡겨준 만큼 명품연기로 보답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비쳤다.

유인식PD는 "어느 상황에서도 한번 보면 잊을 수 없는 얼굴, 스쳐 지나가도 기억할만한 캐릭터가 필요했다. 대본을 보고 오정태가 딱 떠올랐다. 다른 사람이 필요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샐러리맨 초한지'는 평범한 샐러리맨들의 일, 사랑, 열정과 성공스토리를 코믹터치로 그린 작품. SBS '자이언트'의 작가와 PD, 촬영감독과 배우가 다시 의기투합해 눈길을 끈다.

오는 1월 2일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