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국민적 비난에 패닉 상태"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1.09.09 16:13 / 조회 : 144842
image
강호동이 최근 국세청 세금 추징과 관련 비난이 이는 것에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호동이 출연 중인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 한 관계자는 "곁에서 보기 안쓰러울 정도"라며 "'국민MC'로서 사랑을 받다 졸지에 국민들의 비난에 직면, 충격이 큰 것 같다. 패닉 상태"라고 전했다.

그는 사견을 전제로 "강호동씨가 탈세로 범죄혐의를 받고 있는 것도 아니고, 필요경비가 과다계상 됐으니 세금을 추가로 더 내라고 국세청이 추징한 것에 성실하게 납부하겠다고 한 것이 사건의 본질인데 '탈세범'으로 몰리는 것은 안타깝다"고 전했다.

앞서 국세청은 강호동에 대해 5개월간의 세무조사를 실시, 소득 신고 내역 중 세금이 과소 납부됐다며 수억원의 추징금을 부과해 파장이 일었다.

강호동은 이에 지난 5일 소속사를 통해 공식 사과하고 추징된 세금을 성실히 납부하겠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법 절차에 따라 성실히 국민의 의무를 이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한국납세자연맹은 9일 오전 국세청과 성명불상 세무공무원을 공공기관의 개인정보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죄 및 형법상 공무상 비밀누설죄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한국납세자연맹은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인기 연예인의 세무조사 정보를 언론에 누설한 세무공무원과 국세청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고 밝혔다.

강호동은 9일 오후 6시 서울가든호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