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501 박정민 "팬이었던 승무원 가끔 생각난다"

문연배 기자 / 입력 : 2011.08.28 10:32 / 조회 : 5438
image
박정민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그룹 SS501 출신 가수 박정민이 가끔 생각나는 여자가 있다고 밝혔다.

28일 MBC에브리원에 따르면 박정민은 29일 오후 방송되는 '정보석의 청담동 새벽 한시'의 녹화에 출연해 "지난 2005년 데뷔 이후 단 한 번도 여자 친구를 사귀어본 적이 없다"며 "가끔 생각나는 여자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 여자는 바로 은행에서 자신의 재테크를 도와줬던 은행원으로, 좋은 투자정보가 있을 때마다 박정민에게 문자로 알려주었다고.

또 그녀는 컴퓨터 바탕화면을 박정민의 사진으로 지정해놓았을 만큼 평소 그의 팬이였다고 한다.

한동안 거래은행 방문을 못하다가 그녀가 궁금해 찾아갔지만 그 여직원은 자신의 꿈을 이루어 승무원이 되어 퇴사 한 상태라고 전했다.

박정민은 "해외 스케줄로 비행기에 탑승을 해 두 차례나 우연찮게 승무원이 된 그녀를 만나게 됐다"며 운명적인 만남을 고백하며 얼굴을 붉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박정민은 청소년기에 피임광고를 찍게 된 사연으로 주변을 폭소케 하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