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민우 "신민아 이어 김희애·이민정..女福많아"

김지연 기자 / 입력 : 2011.03.11 09:20 / 조회 : 10336
image
노민우 ⓒ이동훈 기자 photoguy@


탤런트 노민우가 신민아에 이어 김희애, 이민정 등 쟁쟁한 여배우들과 호흡을 맞추게 된 것에 대해 운이 좋다며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SBS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를 통해 신민아와 호흡을 맞춘 노민우는 지난달 22일 첫 방송된 '마이더스'에서는 김희애, 이민정과 동반 출연 중이다.

노민우는 스타뉴스와 인터뷰에서 "여복이 많은 것 같다"며 "(신)민아 누나에 이어 이민정씨, 김희애 선배님과 함께 촬영한다. 정말 기분 좋게 찍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 존경하던 김희애의 동생 유명준 역에 캐스팅된 것에 대한 기대가 크다.

물론 노민우는 "김희애 선배님의 카리스마에 기가 눌려 버벅거릴까봐 감독님뿐 아니라 주위에서 걱정을 많이 하셨다"며 "하지만 뻔뻔하게 하니까, 또 김희애 선배님을 진짜 누나라고 생각하니 한결 마음 편하게 찍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민우는 "작품이 끝날 즈음에는 김희애 선배님을 비롯해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배우들에게 괜찮은 에너지가 있는 아이구라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