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이' 6일 결방되나? MBC "끝까지 협상노력"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0.09.05 13:37 / 조회 : 5154
image
드라마 출연료 미지급을 이유로 시작된 한국방송영화공연예술인노동조합(이하 한예조)의 촬영 거부로 MBC 간판 드라마 '동이'가 결방 위기에 처했다.

한예조는 5일까지 3일째 '동이' 촬영 거부를 계속하고 있다. 지금과 같은 상황이 이날 밤까지 계속된다면 당장 6일로 예정된 '동이'의 정규방송이 이뤄지기 힘든 상황이다.

이에 MBC 드라마국 고위 관계자는 "지금 상황을 보고 '동이'가 결방된다고는 말할 수 없다. 오늘 저녁에라도 협상이 타결돼 촬영이 재개된다면 월요일 방송을 계획대로 하려고 노력 중이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한예조와의 협상 노력을 계속 하고 있으며 드라마에 차질이 없게 하기 위해 우리 측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한예조는 드라마 출연료 미지급 누적 금액이 44억에 이른다며 방송3사 외주 드라마 출연 거부를 선언했다. 이후 KBS가 지난 1일, SBS가 2일 한예조와 전격 협상을 타결하면서 현재 MBC에 방송되는 외주제작사 드라마만이 촬영 거부 대상에 남아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