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조 "방송사가 제작거부 협박"

노동부 고발 검토 강경 방침 재확인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0.09.01 13:44 / 조회 : 3193
  • 글자크기조절
image


미지급 출연료를 이유로 방송 3사 외주제작 드라마 출연 거부를 선언한 한국방송영화공연예술인노동조합(위원장 김응석, 이하 한예조)이 일부 연기자가 방송사로부터 제작거부와 관련해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한예조 김응석 위원장은 1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파업 참여 여부는 연기자 개개인의 의사에 달렸다"며 "한 방송사에서는 대본 연습실에 연기자들을 모아놓고 거수로 제작거부 참여 여부를 조사하며 '다음 주부터는 대본에서 빼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실제 이같은 사례가 접수돼 조사중이다"며 "향후 노동부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예조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방송사의 외주제작드라마 출연료 및 인건비 미지급 상황에 대해 고발하며 "제작사가 돈을 제대로 지급하지 못하게 만든 원인은 방송사에 있다", "방송사 임직원만을 위한 무료 봉사는 더이상 할 수 없다"고 강경 방침을 재확인했다.

한편 한예조는 드라마에 출연하고도 출연료를 받지 못한 배우에 대한 미지급 누액 금액이 7월말 현재 총 43억6800여만 원에 이른다며, 이날부터 이와 관련해 외주제작사에서 제작하는 드라마 촬영을 거부하겠다고 선언해 파문이 일었다.

이가운데 KBS는 이날 기자회견 직전 한예조와 협상을 타결, 정상 방송이 가능하게 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