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미연 "저더러 '빵빵' 없는 '쭉쭉'이래요"

김겨울 기자 / 입력 : 2010.06.30 11:35 / 조회 : 6596
image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이 자신의 몸매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간미연은 최근 진행된 Q채널 '여자만세'의 녹화 도중 "어떤 분이 저더러 쭉쭉이래요. 마르기만 해서 빵빵이 빠진 쭉쭉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살이 빠지면 주변에서 걱정을 많이 하신다. 나도 이젠 건강한 몸매 관리로 ‘빵빵이’를 되찾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그는 녹화 도중 대단한 식성을 드러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는데, 특히 '여자만세' 멤버들과의 식사 도중 "치아가 두 줄이면 좋겠다. 빨리 씹을 수 있게"라고 말해 출연진을 물론 제작진까지 놀라게 했다. 30일 밤12시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