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이영자 "송윤아·김희선, 빨리 타"(인터뷰)

김겨울 기자 / 입력 : 2010.06.03 11:33 / 조회 : 8233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영자 공형진 '택시'MCⓒ임성균기자
벌써 140회를 넘겼다. 140회는 KBS2TV '추노'에서 열연을 펼친 오지호가, 141회는 '성인돌'로 불리는 브라운아이드걸스가 탑승했다. 그리고 지난 1일 서울 상암동 DMC에서 출발하는 대형 택시에는 그룹 티아라가 142회째 탑승자로 나섰다.

이영자는 이날 공형진과 함께 바쁜 스케줄에 지친 티아라를 데리고 바닷가를 갈 참이다. 물가에 가려해서일까. 이영자의 옷도 이보다 더 시원할 수 없다. 이영자는 젊은 친구들의 기를 받을 수 있겠다며 한껏 들뜬 눈치다.

하지만 한 편으로는 기자의 인터뷰를 피해 다녔다. 결국, 제작진의 도움과 간곡한 요청 끝에 인터뷰를 시작할 수 있었다. 몇 년 만에 첫 인터뷰란다.

"알면서, 나 인터뷰 안하는데"라며 한사코 인터뷰를 거절했던 이영자, 그는 친한 친구들에 의해 잇따른 사건·사고를 겪은 후 아직 마음의 준비가 덜 됐다고 털어놨다. 그리곤 조심스럽게 로드 토크쇼 '택시'의 안방마님 자격에 한 해 인터뷰를 해줄 것을 부탁했다.

"벌써 140회가 넘었다"는 기자의 말에 그는 "쑥스럽다. 만날 택시만 타고 다니니까 잘 몰랐다"고 겸손한 답변을 내놨다. 이어 '택시'에 대해 설명해달라는 말에 그는 "현장 로드 토크쇼? 하하. 너무 짧나?"라며 웃었다.

그리곤 "'택시'는 누구든 탈 수 있다. '택시'의 이미지가 유명한 사람이나 가난한 사람이나, 돈 없는 사람이나, 명예가 없거나 직장이 없거나, 외국인이나 한국인이나 동시간대 사는 사람 누구라면 택시를 탈 수 있지 않은가"라며 "그게 기본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상파 프로그램이야 아무래도 시청률 때문에 시청률 나올 만한 사람을 태워야 하지만, 굳이 우리 프로그램에서는 그럴 이유가 없다. 억지로 개인기를 만들고 그럴 이유도 없다"라며 그는 "첫 번째 우리 토크쇼의 장점이라면 장점인데 누구든 탈 수 있다는 것이다"고 소리 높였다.

image
인터뷰 중인 이영자ⓒ임성균기자
사실 '택시'가 잘 운영된 데는 이영자의 공이 크다. 첫 회부터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택시를 몬 것은 물론, 아이티 현장까지 직접 택시를 몰고 다녀왔다. 또 섭외에도 적극적이라고 제작진은 '택시'의 일등공신을 이영자로 꼽았다. 그는 "내 진행 방식이라 함은, 절대 '이렇게 살아라. 또 저렇게 살아라'라고 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택시 기사라 뒤도 잘 안 본다. 게스트를 보지 않고 내 갈 길을 운전한다. 게스트는 뒤에서 자기 이야기를 털어놓고, 나는 연예인인 그에게 집중하기보다 직업이 연예인인 이런 사람의 삶도 있다고 전달해줄 뿐이다"고 말했다. 그리곤 혼자 중얼거렸다. "내 삶도 그렇게 완벽하지 않은데, 내가 뭘 사람들에게 이래라 저래라 하냐."

'택시' 애청자들은 대부분 이영자의 이런 방식에 공감한다. 그래서 이영자는 한 명이 등장했을 때보다 여러 명이 한꺼번에 등장하는 그룹이 출연할 때 더 신경을 쓴다고.

그는 "저번에 '브아걸'이 출연했을 때 나는 특정 누구에게만 관심이 가지 않았다. 그냥 다 궁금했다. 그 나이 또래, 내가 벌서 지나간 그 젊은 나이에 가수로 살아가는 그녀들의 일상, 인생이 궁금했다. 그래서 골고루 질문했다"며 "만약 특정 사람에게 포커스가 맞춰졌다면 편집한 PD 탓"이라고 푸념했다. 그리곤 좀 미안한지, "사실 제작진들이 많이 피곤하고 힘들어"라며 웃었다.

이영자에게 태우고 싶은 승객을 꼽아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홍보 때문에 타는 승객들 안태울 수 없지만, 시청자들이 거부감을 느낀다. 나는 그냥 지내고 있는 연예인들을 태우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그리곤 "아! 잊을 뻔 했네. 탄다고 약속한 친구들이 탔으면 좋겠다"며 "(송)윤아 아이 낳고 타고, (김)희선이 탄다고 했는데, 약속 좀 지켜줬음 좋겠다"며 웃었다.

마지막으로 택시 개업할 생각이 없는지 물었다. 이에 이영자는 "택시는? 하하. 지금 하고 있는 연예인이나 잘하겠다"며 웃었다.

인터뷰를 하면서 특유의 넉살과 푸근함, 거기에 소탈함까지 갖춘 이영자가 왜 택시기사에 가장 잘 어울리는지 이해됐다. 앞으로 만 번의 승객을 태울 때까지.

image
탑승객 티아라와 인사나누는 이영자ⓒ임성균기자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