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데뷔' 유노윤호 "연기하며 인생공부, 재밌다"

김현록 기자 / 입력 : 2009.09.02 15:08 / 조회 : 2179
image


정윤호라는 이름으로 연기자로 정식 데뷔한 동방신기의 리더 유노윤호가 연기 데뷔 소감을 전했다.

유노윤호는 2일 오후 서울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맨땅에 헤딩'(극본 김솔지·연출 박성수)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연기하며 인생 공부를 한다고 털어놨다.

유노윤호는 "가수 생활을 한 지 5년이 조금 넘었다. 연기가 좋냐 가수가 좋냐 주위 분들이 물어보시지만 갑자기 '연기가 좋아요' 하는 건 거짓말인 것 같다"고 솔직히 말했다.

이어 "연기는 새롭게 처음 하는 부분이라 모든 게 즐겁고 재미있다. 첫 작품 '맨딩'을 통해 제가 성장하는 것 같다. 그 것이 보시는 분들에게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유노윤호는 "너무 재미있는 것 같다. 극중 이런저런 상황을 통해서 인생 공부도 하고 있다. 다른 배우들과 으쌰으쌰하며 만들어 가는 게 인생 공부라 생각하고 또 하나의 성장통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축수선수로 등장하는 유노윤호는 "더욱 더 프로적인 모습을 보이고 싶어서 연습을 하고 있다"며 "(하이라이트를) 아까 보니 생각보다 잘 차서 좀 만족했다"고 웃음을 지었다.

이번 작품으로 데뷔 후 처음으로 연기에 데뷔하는 유노윤호는 동방신기로 활동하며 사용한 이름 대신 정윤호라는 본명을 쓰기로 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유노윤호는 '맨땅에 헤딩'에서 어려움 속에서도 꿈을 키워가는 불굴의 축구선수 차봉군 역을 맡았다. 유노윤호 외에 아라, 이윤지, 이상윤 등이 출연한다. '맨땅에 헤딩'은 '혼' 후속으로 오는 9일 방송을 앞두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