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분, 전직 대통령 가짜 경험담 논란

김정주 인턴기자 / 입력 : 2008.12.01 11:53
image


거짓 논란을 일으킨 김예분의 경험담이 직접 겪은 이야기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29일 KBS2 '신동엽 신봉선의 샴페인'에 출연한 김예분은 골프장에서 전직대통령을 만난 사연을 공개했다.

골프장에서 우연히 만난 전직 대통령에게 '각하'가 아닌 '전하'라고 불렀다는 내용이다. 너무 긴장해 대통령 앞에서 실수를 저지른 이 에피소드는 출연자들에게 큰 웃음을 줬다.

그러나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해당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거짓 경험담이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예분이 이 날 말한 일명 '전하' 사연은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 이미 소개된 내용이었기 때문이다.

시청자들은 "라디오에서 재밌게 들은 내용이라 기억하고 있었는데 남의 이야기를 자신의 일처럼 말 하다니 뻔뻔하다", "아무리 방송이 반은 거짓말이라지만 너무 대놓고 거짓 방송을 하는 것 아니냐", ""오랜만에 복귀해서 나름 준비하려고 한 것 같은데 이 때문에 다른 출연자의 이야기도 의심스럽다" 등의 의견을 남기며 날 선 시선을 보냈다.

"진실성 있는 방송인과 제작진이 됐으면 좋겠다"며 김예분과 제작진에게 사과방송을 하라고 항의하는 시청자도 있었다.

역시 시청자들의 눈은 날카로웠다. 김예분의 경험담은 실제가 아니었던 것.

제작진은 "김예분씨와 통화를 했는데 아는 개그맨 동생에게 들은 이야기라고 하더라"며 "이야기가 끝나고 사실을 밝히려고 했는데 촬영 분위기상 넘어가게 됐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전에 출연자의 인터뷰를 거쳐 이야기를 이끌어내기도 하고 현장 분위기를 보고 자신이 알고 있는 이야기를 하기도 하는데 사연의 진위 여부를 일일이 체크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일이 논란이 되고 있는 만큼 게시판에 제작진의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