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더 깊어진 눈빛…성숙함으로 무장

김수진 기자 / 입력 : 2008.10.28 10:16 / 조회 : 3814
image


"깊은 호수 같은 눈빛에 빨려들어 갔어요."

배우 현빈이 여심을 흔들어 놓았다. 지난 27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미니시리즈 '그들이 사는 세상'(극본 노희경ㆍ연출 표민수,김규태)을 통해 2년 만에 안방에 복귀한 그는 한층 성숙된 모습으로 무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눈빛은 깊이를 더했으며, 연기는 더욱 섬세해졌다는 평가다. 송혜교와의 첫 연기호흡이지만 마치 오래된 연인 같은 모습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는 여성 시청자의 평가도 주를 이루고 있다.

현빈이 2년 전 KBS 2TV '눈의 여왕'(연출 이형민)에서 소년을 버리고 남자로 거듭났다면 이번 작품을 통해서는 성숙된 남성미를 과시하고 있다. 직장선배로 송혜교를 냉정하게 대하는 모습과,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 송혜교와 연인이던 시절의 그의 모습은 이전 작품과는 다른 노련함이 묻어났다.

이번 작품을 위해 외적으로나 심적으로나 공을 들렸음이 역력했다. 극중 PD로 등장하는 그는 직업에 대한 편견을 깨고 보다 보편적인 PD의 모습을 연기하기 위해 끊임없이 캐릭터를 연구해왔다.

"시청률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밝힌 대로 현빈은 작품 속 캐릭터를 자유자제로 표현하며 한없이 여유로워졌다. 또한 이번 작품을 앞두고 체중감량에도 성공하며 보다 섬세한 표정연기를 선보였다.

이 같은 노력의 결과는 시청자의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다. TV에서 만나는 현빈에 대한 반가움과 동시에 연기도 한결 자연스러워졌다는 평가가 다수다.

현빈 소속사 관계자는 "현빈이 회를 거듭할수록 세련되고 섬세한 연기를 선보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그들이 사는 세상'은 첫 방송에서 7.1%(TNS 전국 일일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전작인 '연애결혼'이 마지막 회 시청률에 두 배에 가까운 수치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