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의 신부' 오승아, 박하나 질투.. "너같은 C급따위"

김옥주 인턴기자 / 입력 : 2022.11.25 21:31 / 조회 : 46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2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 방송 화면 캡쳐
'태풍의 신부' 오승아가 박하나를 협박했다.

25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는 강바다(오승아 분)이 은서연(박하나 분)에게 경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바다는 은서연과 윤산들(박윤재 분)이 결혼을 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에 분노한 강바다는 곧바로 은서연을 찾아가 "감히 산들 오빠와 내 사이에 껴들어. 나는 긴 시간 동안 오빠를 좋아했는데 너 같은 C급이 오빠를 넘보다니. 너 따위가 감히 우리 20년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해" 라고 소리질렀다.

이어 강바다는 "내가 너 같은 애들 모를 줄 알아? 남자 잘 잡아서 신분 상승하려는 애들. 상처받는 건 네가 될 것이야"이라고 은서연을 모욕했다.이에 은서연은 "네 뜻대로 안 될 거다. 내 남자는 내가 지킬 거니까. 내 남자 손끝 하나라도 건드리면 내가 가만히 안 둘 거야"라고 맞받아쳤다.

김옥주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