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롤 연금' 최강자 맞나‥머라이어 캐리, 또 립싱크 논란

김노을 기자 / 입력 : 2022.11.25 11:14 / 조회 : 49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머라이어 캐리 인스타그램
팝가수 머라이어 캐리가 또 한번 립싱크 논란을 자초했다.

25일(한국시간) 영국 데일리 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머라이어 캐리는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96회 메이시스 추수감사절 퍼레이드에 참석했다.

이날 머라이어 캐리는 '올 아이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 무대를 펼쳤다.

하지만 무대를 관람한 관객들은 머라이어 캐리의 이번 무대가 1994년 녹음 버전과 다를 바 없다며 립싱크를 주장했다. 일부 외신 역시 이와 같은 주장을 내놨다.

image
/사진=머라이어 캐리 인스타그램
반면 일각에서는 퍼레이드 공연은 당초 립싱크 무대로 진행된다며 머라이어 캐리를 옹호하는 반응도 보이고 있다. 가수들이 오르는 퍼레이드 차량에 라이브 음향을 처리할 만한 장치가 없기 때문.

한편 머라이어 캐리는 2016년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NYE 2016' 행사에서도 립싱크를 해 비난을 받은 바 있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