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전 세계에 감동 안긴 투혼... 마스크 쓰고 풀타임 뛰었다 [월드컵 현장]

알라이얀(카타르)=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11.24 23:57 / 조회 : 2252
  • 글자크기조절
image
대한민국 대표팀 주장 손흥민(오른쪽)이 24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 마스크를 쓴 채 드리블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알라이얀(카타르)=김명석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이 마스크를 쓴 채 월드컵 첫 경기를 풀타임 소화했다. 월드컵 출전이 어려울 것이라던 우려를 털어낸 기적, 그리고 마스크를 쓴 채 그라운드를 끝까지 누빈 투혼은 대한민국은 물론 전 세계 축구팬들도 감동하기에 충분했다.

손흥민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전에 선발로 출전했다. 이달초 눈 주위 뼈 네 군데가 골절돼 수술대에 오르고도 마스크를 쓴 채 이날 선발로 나선 것이다.

4-3-3 전형의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나선 손흥민은 마스크를 쓰고도 폭발적인 스피드나 위협적인 개인기는 여전했다. 마스크를 쓴 만큼 시야가 좁아지는 등 정상적인 플레이가 어려울 수밖에 없지만, 손흥민은 스프린트를 반복하며 공수에 걸쳐 존재감을 보여줬다.

손흥민의 존재는 한국이 역습 기회를 펼쳐질 때마다 한국엔 큰 기대가, 상대엔 큰 부담이 됐다. 후반 5분엔 가운데에서 오른쪽으로 파고들면서 상대 수비 한 명을 완벽하게 제친 뒤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한 차례 더 시도한 드리블이 상대 태클에 걸리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아찔한 장면도 있었다. 후반 10분 측면에서 공을 잡는 과정에서 호세 마르틴 카세레스가 아킬레스건 부위를 강하게 밟았다. 축구화까지 벗겨질 정도의 태클에 손흥민은 쓰러져 한참을 고통을 호소했다. 카세레스는 결국 경고를 받았다.

이후에도 손흥민은 호시탐탐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드는 한편, 동료들에게 소리를 치거나 팬들의 응원을 유도하는 등 존재감을 보여줬다. 최후방까지 깊숙하게 내려와 상대 공격을 저지하는 등 수비 가담도 빛났다. 후반 막판엔 골대를 살짝 벗어나는 슈팅으로 상대의 간담을 서늘케했다.

결과적으로 공격 포인트와는 인연이 닿지 않았고, 경기도 0-0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그러나 객관적인 전력의 열세에도 벤투호는 손흥민을 중심으로 잘 싸웠고, 나름 값진 승점도 쌓았다. 마스크를 쓴 채 풀타임을 뛴 손흥민의 투혼 역시 감동을 안겼다. 월드컵 출전 불발 위기를 극복하고, 첫 경기를 풀타임 소화한 만큼 남은 월드컵 기간에 대한 기대감까지 키웠다.

image
상대 태클에 걸려 넘어진 뒤 벗겨진 축구화를 다시 신고 있는 손흥민.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