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크러쉬 소속사 피네이션 "활동 잠정 중단, 애도 동참"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10.31 22:55 / 조회 : 79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피네이션
소속사 피네이션의 아티스트들이 이태원 참사를 애도하며 활동을 중단한다.

31일 피네이션 측은 "당사는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모든 분들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위로와 애도를 표하며, 11월 5일까지 진행되는 애도의 기간에 동참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애도의 기간 동안 소속 아티스트들의 활동 일정, 프로모션 및 콘텐츠 공개를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여러분들의 너그러운 양해를 구한다"고 전했다.

앞서 피네이션은 전날에도 이태원 참사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 당시 소속사 측은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모든 분들의 명복을 빈다. 부상자분들의 빠른 회복과 더 이상 안타까운 피해가 없기를 간절하게 바란다"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위로와 애도를 표하며, 소중한 인연을 잃고 비통해하실 모든 분들께 무거운 마음으로 위로를 전한다"고 했다.

피네이션에는 수장인 가수 싸이를 필두로 스윙스, 크러쉬, 헤이즈, 페노메코, TNX 등이 소속돼 있다.

한편 지난 29일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앞두고 수많은 인파가 몰려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154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정부는 오는 11월 5일까지 국가 애도기간으로 지정했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