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비장애인 통합축구대회... 7일 제천에서 킥오프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2.10.07 15:24 / 조회 : 1830
  • 글자크기조절
image
2022 스페셜올림픽코리아 K리그 통합축구.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스페셜올림픽코리아와 공동 주관하는 '2022 스페셜올림픽코리아 K리그 통합축구 Unified Cup' 2차 리그가 7일부터 3일간 충북 제천시에서 개최된다고 이날 밝혔다.

연맹은 "올해로 2회째를 맞은 통합축구 대회는 발달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한 팀을 이뤄 서로를 이해하고, 발달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11인제로 치러지는 경기에는 발달장애인 선수 6명, 비장애인 파트너 선수 5명이 경기에 나선다. 지난 8월 1차 리그를 개최한 데 이어 이번 달 7일부터 시작되는 2차 리그를 끝으로 올해 대회가 종료된다"고 전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10개 팀은 5팀씩 A조와 B조로 나뉘어 1, 2차 리그 합계 총 8경기를 치른다. 1차 리그 결과 A조에서는 부산아이파크 통합축구단이 서울 이랜드 FC 통합축구단과 득실차에 2골 앞서 1위에 올랐다. B조 1위는 3승 1무로 1차 리그를 마무리한 경남FC 통합축구단이다.

최종 순위는 1, 2차 리그 성적을 합산하여 결정된다. 시상식에서는 '모두가 승리자'라는 스페셜올림픽 정신에 맞추어 우승팀, 5위가 아닌 '첫 번째 승리자'(1위), '다섯 번째 승리자'(5위) 등으로 시상한다.

SOK 이용훈 회장은 "통합축구 유니파이드컵을 통해 선수들의 기량과 경기력이 눈에 띄게 향상되고 대회가 더욱 활성화된 점도 고무적이지만, 소중한 대목은 리그가 거듭될수록 많은 분들이 통합축구에 대한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셨다는 점이다. 이러한 과정에서 인식개선이 이루어지고, 장애가 장벽이 되지 않는 통합사회 구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더욱 높아지길 기대한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또한 "따뜻하고 화합된 사회를 위하여 동행해 주시는 연맹과 K리그 구단 관계자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연맹과 SOK는 향후 해외 통합축구팀을 초청해 'SOK 국제 통합축구 Club Cup'을 개최하고, 각 조 첫 번째 승리 팀을 올해 K리그 대상 시상식에 초청하는 등 축구 종목을 통해 발달장애인의 스포츠를 통한 사회 적응에 도움을 주는 데 앞장설 예정이다.

'2022 스페셜올림픽코리아 K리그 통합축구 Unified Cup'는 현대자동차그룹, 제천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후원하고 게토레이, 한국파파존스로부터 지원 및 협찬받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