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남친을 찾아서"..전여빈X나나 '글리치', 오늘(7일) 전세계 공개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10.07 15:00 / 조회 : 93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글리치' 포스터


넷플릭스 '글리치'가 전 세계 시청자와 만난다.

'글리치'는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와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가 흔적 없이 사라진 지효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으며 '미확인' 미스터리의 실체에 다가서게 되는 4차원 그 이상의 추적극.

'글리치'가 지난 6일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공식 초청 돼 GV와 오픈토크를 성황리에 진행한 가운데, 드디어 전 세계 시청자에게 공개 된다.

지난 6일 진행 된 행자에는 외계인이 보이는 홍지효 역의 전여빈, 지효의 사건이 얽히게 된 경찰 김병조 역의 류경수, 신선한 시각이 돋보이는 두 크리에이터 노덕 감독과 진한새 작가가 참여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전여빈은 홍지효에 대해 "평범함이라는 외피로 쌓여있는 사람인데 그 안에 어떤 인물인지 가늠이 잘 안되었고 이 친구가 떠나게 될 모험이 궁금했다"며 "감독님께 이런 역할 다시는 없을 것 같다고 많이 이야기했다. 애정이 정말 많이 남는 캐릭터다"라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류경수는 김병조에 대해 "다른 캐릭터들이 색깔과 매력이 있어서 어떻게 잘 어우러져서 갈 수 있을까 고민했다. 음식으로 따지자면 고춧가루 뿌려진 평양냉면 스타일로 가자고 생각했다"며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했다.

자리에는 함께하지 못했지만 지효와 모험을 함께하는 허보라를 연기한 나나에 대한 칭찬도 이어졌다. 전여빈은 "첫 리딩 날 허보라 그 자체로 와줬다. 준비성과 열정에 감동해서 나도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고, 노덕 감독은 "대사와 캐릭터에 애정을 가지고 있다는 게 매 순간 느껴졌다. 현장 디렉팅이 본인의 해석과 다르게 나와도 유연하게 대처하고 충분히 뽑아주는 배우였다"라고 밝혔다.

4화까지 먼저 공개 된 '글리치' 접한 관객들의 반응도 뜨겁다.

한편 '글리치'는 7일 오후 4시 공개 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