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세계' 6기 광수 "여유증 생긴다고"..소개팅녀 "성욕 無=별로"[종합]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10.07 07:26 / 조회 : 70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플러스, ENA '나솔세계' 방송 캡처
6기 광수가 소개팅녀와 꿀 떨어지는 두 번째 만남을 가져, '나솔사계' 첫 결혼 커플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치솟게 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PLUS·ENA(이엔에이)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 스핀 오프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 9회에서는 '한량 미생' 8기 영수의 솔로 라이프와, '변호사' 6기 광수와 아나운서 소개팅녀의 '애프터 데이트' 모습이 펼쳐져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이날 8기 영수는 런닝을 입고 첫 등장해 3MC 데프콘X가영X9기 옥순을 당혹케 했다. 그럼에도 그는 당당하게 장국영의 '맘보춤'을 추며 아침을 깨우는가 하면, 피아노까지 동원해 노래 삼매경에 빠지며 '자기애 끝판왕' 면모를 보였다. 하지만 영수는 거의 매일 반복되는 술자리에도 다음 날 새벽 6시에 칼같이 기상해 출근하는 반전 '미생' 매력을 보여줬다.

이후 영수는 평소와 달리 분위기 좋은 이태원의 한 루프탑을 찾았다. 여기서 영수가 만난 사람은 다름 아닌 8기 영숙. 영수와 영숙은 '나는 SOLO' 당시 서로에게 호감을 표했던 바, 이날 만남에도 관심이 쏠렸다. 이 자리에서 영수는 솔로나라 이후 영숙에게 재도전 했다며 "다시 한 번 하면 딱 잡고 직진할 것 같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이미 남자친구가 생긴 영숙은 "그때 얘기 했어야지. 타이밍이 중요하다"고 못 박았다.

잠시 후 영숙은 솔로인 영수를 위해 친구들을 불렀고, 영수는 한 친구와 단둘이 남아 소개팅에 돌입했다. 소개팅 중 영수는 "과메기 좋아하시면 사드릴 수 있다", "다음엔 둘이서만 만나야 될 것 같다"고 하는 등 은근슬쩍 애프터를 신청했다. 하지만 소개팅녀는 이후 제작진에게 "그냥 좋은 분을 알게 됐다 싶다"며 거절 의사를 밝혔다. 일상으로 돌아온 영수는 소개팅녀에게 문자를 보냈지만 '읽씹'을 당했다. 그럼에도 그는 노래를 부르며 마음을 다잡더니, "훅 털고 일어나야죠. 사랑은 계속 돼야 하니까"라며 굴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줘 3MC의 응원을 받았다.

다음으로, 6기 광수는 앞서 첫 만남을 가졌던 소개팅녀 미진씨와 퓨전주점에서 '애프터 데이트'를 즐겼다. 그러던 중 광수는 "두부가 소울 푸드다. 그런데 남자가 두부를 많이 먹으면 여유증이 생긴다더라"고 '뜬금포' 민감한 단어인 여유증을 언급했다. 그런데 미진씨도 "성욕이 없는 사람은 별로!"라며 대놓고 과감한 말을 던져 찰떡 티키타카를 연출했다. 이에 광수는 "바람 피면 어떡해요?"라고 너스레를 떨더니, "오늘 이상한 얘기 많이 하네요"라며 쑥스러운 듯 웃었다.

이후 광수는 분위기가 무르익자 "내년 여름에 갑자기 미국에 가서 살아야 된다면?"이라고 '돌직구' 질문을 날렸다. 이에 MC 가영은 "뭐야? 프러포즈야?"라며 깜짝 놀랐다. 미진씨는 "좋을 것 같은데요"라고 '그린라이트' 답변을 건넸다. 이를 본 MC 데프콘은 "'나솔사계'에서 결혼 커플이 탄생할 것 같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광수는 이후 제작진에게 "내후년에 유학 가는 걸로 거의 정해졌다. 같이 갈 마음이 없다면 물어보지 않았을 것"이라며 한층 깊어진 마음을 내비쳤다. 이에 3MC는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진다"며 두 사람의 만남을 응원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