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양조위 "배우 인생 후반전? 이제는 즐기면서 할 수 있는 단계"

김혜림 기자 / 입력 : 2022.10.06 18:15 / 조회 : 634
  • 글자크기조절
image
홍콩 배우 양조위가 6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KNN타워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 수상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0.06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홍콩 배우 양조위가 "이제는 스트레스를 많이 안 받고 배우라는 직업을 즐기면서 할 수 있는 단계"라며 배우로서의 현재와 바람을 밝혔다.

6일 부산 해운대구 KNN시어터에서 부산국제영화제(BIFF)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 기념 배우 양조위의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이날 양조위는 "10년 전까지만 해도 아버지 역할에 도전할 수 있다는 생각조차 해본 적이 없었다. 만약 이제 배우 인생을 전반과 후반으로 나눈다면 전 20년이 배우는 단계고, 후반 20년이 배우는 것을 발휘하는 단계라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어 "이제는 스트레스를 많이 안 받고 배우라는 직업을 즐기면서 할 수 있는 단계라고 생각해서 그런 의미에서 조금 더 다양한 역할, 옛날에 소화할 수 없었고 나이가 듦으로서 이제야 도전할 수 있는 역할을 소화할 수 있기에 즐거운 단계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조금 더 나이 든 역할을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밝히기도 했다. 라고 생각해서 그런 의미에서 조금 더 다양한 역할, 옛날에 소화할 수 없었고 나이가 듦으로서 이제야 도전할 수 있는 역할을 소화할 수 있기에 즐거운 단계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조금 더 나이 든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은 매해 아시아영화 산업과 문화 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영화인 또는 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비정성시'(1989), '중경삼림'(1994), '해피투게더'(1997), '화양연화'(2000), '무간도'(2002), '색, 계'(2007) 등 유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홍콩영화를 이끌고 아시아를 넘어 세계무대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는 양조위가 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양조위는 2000년 칸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으며 이외에도 홍콩영화금상장에서 5관왕, 금마장에서 3관왕이라는 쾌거를 달성하며 남우주연상 최다 수상자라는 기록을 세웠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