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란에게 2골 먹은 GK "저거 인간 아니네..." 레전드 2명 뛰어넘었다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2.10.06 15:35 / 조회 : 1788
  • 글자크기조절
image
엘링 홀란. /AFPBBNews=뉴스1
엘링 홀란(22·맨체스터 시티)의 가공할 만한 득점 레이스에 전 세계 축구계가 경탄을 금치 못하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는 6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FC 코펜하겐(덴마크)과 2022~23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3차전에서 5-0 완승을 거뒀다.

이날 홀란은 멀티골을 터트리는 맹활약을 펼쳤다. 전반 시작 7분 만에 첫 골이 나왔다. 오른쪽에서 칸셀루가 낮게 올린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홀란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어 전반 32분 홀란이 추가골을 터트렸다. 세르히오 고메즈의 슈팅을 상대 골키퍼가 쳐냈고, 문전에 있던 홀란드가 왼발로 툭 차 넣었다. 골 냄새를 기가 막히게 맡는 홀란드의 탁월한 득점 본능을 느낄 수 있었던 장면이었다.

만약 계속 뛰었다면 홀란드는 해트트릭까지 노려볼 수 있었으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전반 45분 만에 교체를 단행했다. 사실상 체력 안배를 위한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배려로 보였다.

유로 스포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잭 그릴리쉬(맨체스터 시티)는 팀 동료 홀란의 퍼포먼스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릴리쉬는 경기 후 "홀란의 첫 번째 골과 두 번째 골 장면에서는 그저 웃음만 나왔다. 그는 늘 (골이 터지는) 그곳에 있었다. 상대 골키퍼 카밀 그라바라는 내게 '홀란드는 인간이 아니다'라는 말까지 했다"고 전했다.

홀란은 챔스 경기서 개인 통산 28골을 넣었는데, 이는 '레전드' 히바우두(브라질)와 루이스 수아레스(우루과이·이상 27골)를 뛰어넘는 기록이다. 홀란은 올 시즌 맨체스터 시티에 입성한 뒤 리그 8경기서 14골, 챔피언스리그에서는 3경기서 5골을 성공시켰다. 최근 9경기 연속 득점 행진 성공. 이제 홀란은 오는 8일 사우스햄튼과 리그 경기서 또 골 사냥에 나선다.

image
엘링 홀란.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