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X전여빈 "부국제, 정상 개최 감격..추앙할 영화 만나시길"[27th BIFF]

부산국제영화제=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10.05 20:03 / 조회 : 877
  • 글자크기조절
image
류준열, 전여빈 / 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류준열, 전여빈이 3년 만에 정상 개최되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관객들을 만나는 소감을 밝혔다.

5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린 가운데 배우 류준열, 전여빈이 MC로 무대에 올랐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와 함께 많은 우여곡절을 겪은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 비로소 팬데믹 이전 영화제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현행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좌석의 100% 사용하는 정상적인 영화제를 연다.

MC로 무대에 오른 전여빈은 "2017년 '죄 많은 소녀'로 찾아뵈었던 기억이 떠오른다. 그때가 엊그제 같은데 저한테는 정말 행복한 기억으로 남아있다. 그때 내가 배우가 되기를 참 잘했다고 느꼈던 적이 있고, 참 괜찮은 배우가 되고 싶다는 소망을 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3년간 부국제에서 많은 관객들을 만날 수 없어서 안타까웠다. 오늘 모두 만나뵙게 돼서 너무 기쁘고, 여러분의 모습을 보니 너무 감격적이다"라고 했고, 류준열 또한 "저도 가슴이 웅장해진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저도 '소셜포비아'로 처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았는데 당시 영화제가 영화를 시작하는 배우에게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알게 됐다. 여러분이 추앙할 영화 만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5일부터 14일까지 총 열흘간 영화의 전당 일대에서 진행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