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빈, BIFF 개막식 사회 "반짝반짝 빛나는 축제에서 만나길 고대"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2.10.05 10:11 / 조회 : 60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전여빈이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나서는 소감을 전했다.

5일 소속사 매니지먼트엠엠엠은 전여빈은 이날 오후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열리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류준열과 함께 진행하는 소감을 소개했다.

전여빈은 "아시아 최대 영화 축제인 부산국제영화제의 포문을 여는 일에 함께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또한 언제가 끝일지 짐작할 수 없어 힘들었던 코로나19 팬데믹을 지나 3여년 만의 부산국제영화제 정상 운영 개최 소식을 듣고 감격스러울 따름이었다. 그 감격을 감사함으로 치환해 축제의 일원으로서 책임을 담아, 기쁘게 인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처음 오게 된 것은, 문소리 선배님과 단편 '최고의 감독'으로 였고, 그 이후에 김의석 감독님의 장편 '죄 많은 소녀'로 찾아뵈었던 기억이 떠오른다. 영화와 연기를 향한 뜨거움과 설렘, 처음 마음과 그 첫사랑을 떠올리게 만들어주는 곳이다. 서툴고도 진실했던 날들로 채워졌던 시간들이라 부산국제영화제는 제게 늘 그런 마음을 상기시켜준다. 또 광활한 영화들과 영화인들을 만나고 보고 듣고 느끼며, 무한한 영감, 열정을 얻는 곳이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전여빈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는 물론 온 스크린 섹션에 10월 7일 공개를 앞두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글리치'로 초청받아 관객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전여빈은 "작년 '낙원의 밤'으로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여했었다. 당시 새로 개설된 프로그램인 온 스크린 섹션에 멋진 시리즈물들이 상영되는 것을 보고, 내심 '글리치'도 이 좋은 기회가 맞닿는다면 부산에서 제일 먼저 관객분들을 만났으면 좋겠다 싶었다. 기쁘게도 그 꿈이 실현이 되었다. 설레고 행복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영화의 바다, 3년 만의 정상 개최가 실현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로 여러분을 초대한다. 반짝반짝 빛나는 영화와 영화인들이 는 이 큰 축제에 다시 마주 볼 여러분을 기다리고 고대하고 있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5일부터 14일까지 열흘 동안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개최된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