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의 여왕' 김지선, 부부싸움 후 가출.."이혼까지 생각"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10.04 11:28 / 조회 : 1813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지선이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사진=KBS
'다산의 여왕' 김지선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해 부부싸움 일화를 털어놓는다.

4일 오후 방송될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김지선이 게스트로 나선다.

일도 육아도 완벽하게 해내는 다둥이 워킹맘 김지선이 자매들을 찾았다. "애가 넷인데 금실이 오죽 좋겠냐"는 말에 김지선은 "우리 부부가 매일 좋아 죽는 줄 안다. 낮에 그렇게 미웠는데, 밤에 불 끄면 얼굴이 안 보이니까..."라고 답해 자매들을 박장대소하게 했다.

김지선은 이경진이 "남편과의 첫 만남은 어땠느냐"고 묻자 남편과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남편과의 만남이 다른 사람과의 소개팅 불발로 인해 이루어진 것이라고 밝혀 자매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김지선이 자녀 문제로 의견 대립이 생겨 결혼 이후 남편과 첫 부부 싸움했던 일화를 털어놓았다. 김지선은 "육아 때문에 싸울 틈도 없어서 몰랐는데 이렇게나 말이 안 통하는 사람인지 몰랐다"며 그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남편과의 강한 대립으로 큰 싸움이 될 것 같아 가출까지 감행했다며, "(이 사람과) 못 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대화가 안 됐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지선 부부의 첫 부부싸움의 전말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김지선은 '다산'의 아이콘이 된 만큼 주변에서 임신과 출산이 쉬웠을 거라는 인식이 있다며 사람들의 생각과는 달리 출산 당시 통증이 심했다고 고백했다. 네 아이 모두 자연 분만으로 낳은 김지선은 출산 통증을 망각하고 임신과 출산을 반복하게 됐다며 다산의 비결을 밝혔다. 이어 김지선은 넷째를 낳고 산후우울증이 심하게 앓았다고 고백했다. 자매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김지선의 남모를 속내는 무엇이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