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에서 함께할래?’ 잉글랜드 신성 향한 절친의 유혹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0.03 18:30 / 조회 : 414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맨체스터 시티에서 재회할까?

영국 매체 ‘더 선’은 3일(한국시간) “엘링 홀란드가 주드 벨링엄에게 맨시티로 이적하는 것이 어떠냐는 제안을 건넸다”고 전했다.

벨링엄은 연일 주가를 끌어 올리는 중이다. 도르트문트에서 지난 시즌 6골 12도움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면서 엄청난 퍼포먼스 선보이는 중이다.

이번 시즌도 10경기 모두 풀타임을 소화했고 2골 1도움을 기록하면서 핵심 자원임을 증명하는 중이다.

벨링엄은 중앙, 측면 미드필더를 모두 소화가 가능하며 날카로운 킥 능력까지 장착했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19세의 나이에도 계속되는 활약으로 잉글랜드 대표팀의 유망주, 샛별, 신성으로 불리는 중이다. 카타르 월드컵에도 출전할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이 지배적이다.

벨링엄에 대해서는 맨시티, 리버풀, 레알 마드리드, 첼시 등이 적극적으로 관심을 표명하는 중이다.

벨링엄의 맨시티 이적을 위해 도르트문트에서 함께했던 절친 홀란드가 에이전트를 자처하고 나섰다.

벨링엄과 홀란드는 도르트문트에서도 사이가 좋았던 것으로 유명하다. 과연 절친의 유혹이 효과가 있을까?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