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만나지 말라"던 김준호..내로남불 "이렇게 더러우면 결혼 못해" [미우새]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10.03 08:27 / 조회 : 69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미우새'


김준호가 김지민 없는 자유시간을 만끽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준호의 해방일지가 그려졌다.

김준호는 공개 연인인 김지민이 3박 4일 동해로 떠난 사이를 틈타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가 일탈 했다. 눈 뜨자마자 '해장 게임'을 즐기는 김준호는, 지난밤 술자리 흔적도 치우지 않은 상태였다.

잠시 뒤 김준호의 집을 찾은 지상렬은 엉망이 된 집안 모습에 "어제 여기 누가 왔냐. 나도 이렇게 안 산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두 사람은 과거 지상렬의 집에서 2년간 함께 살았던 시절을 떠올렸다. 지상렬은 김준호와 조카의 돼지 저금통을 털어 술 먹었던 사연부터 나이트클럽에서 홀로 취해 돌아온 김준호의 만행까지 폭로했다.

김준호는 마지막 자유의 날을 맞아 지상렬에게 해장술을 제안했고, 두 사람은 "김준호의 자유를 위하여"라고 건배사까지 외치며 낮술을 즐겼다. 잠시 후 김준호의 집을 방문한 홍인규 역시 아수라장이 된 거실에 놀랐다. 홍인규는 "이렇게 더러우면 결혼 못해요"라며 폭풍 잔소리를 펼쳤다.

이어 홍인규는 "김준호 형이 항상 저희 술 사줄 때 개그우먼 만나지 말라고 했다"라고 폭로해 김준호를 당황하게 했다. 내로남불 사랑꾼이 된 김준호는 "같은 직업끼리 결혼해야 서로를 이해하지"라며 큽하게 태세를 전환했다.

김준호는 지상렬과 홍인규가 아껴뒀던 고급 양주와 와인을 꺼내오자 멘붕에 빠지며 "결혼할 때 마셔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준호의 만류에도 두 사람의 와인 인질극이 끝나지 않자, 그는 "그만 가라. 다신 보지 말자"며 절교 선언까지 해 빅웃음을 안겼다. 했다.

한편 '미우새'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 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