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란드 '3번째 해트트릭!' 포든까지 3골... 맨시티, 맨유 6-3 박살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2.10.03 00:01 / 조회 : 3359
  • 글자크기조절
image
해트트릭을 달성한 엘링 홀란드(왼쪽)와 필 포든. /사진=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맨체스터 시티가 라이벌 맨유를 그야말로 박살냈다.

맨시티는 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맨유와 경기에서 6-3 대승을 거뒀다. 팀 핵심 공격수 엘링 홀란드, 특급 유망주 필 포든 모두 각각 해트트릭을 터뜨렸다.

이로써 맨시티는 6승2무(승점 20) 무패행진을 달렸다. 여전히 리그 2위이지만 선두 아스널(승점 21)을 압박하고 있다. 반면 맨유는 4연승 행진이 깨졌다. 기록도 기록이지만, 라이벌을 상대로 대패를 당한 것은 자존심이 구겨지는 일이다. 현재 4승3패(승점 12)를 기록 중이다.

이날 맨시티는 홀란드, 그릴리시, 포든 스리톱에 데 브라이너, 귄도안, 실바를 미드필더에 배치했다. 포백은 칸셀루, 아케, 아칸지, 워커, 골키퍼는 에데르송이었다.

맨유는 최전방 공격수로 래쉬포드를 내보냈다. 산초, 페르난데스, 안토니가 뒤를 받쳤다. 중원은 에릭센과 맥토미니가 조율했다. 수비진은 말라시아, 마르티네스, 바란, 달로트, 골키퍼 장갑은 데 헤아가 꼈다.

전반 8분부터 맨시티의 선제골이 터졌다. 왼쪽에서 날아온 크로스를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포든이 잘라먹었다. 맨유 골키퍼 데헤아는 역동작에 걸리면서 꼼짝 못했다. 전반 18분에는 귄도안이 프리킥으로 골대를 맞히기도 했다.

맨시티의 골폭풍은 이제 시작이었다. 전반 34분 홀란드가 헤더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맨유 수비수가 이를 걷어냈지만 이미 공은 골라인을 넘어간 뒤였다. 홀란드는 전반 37분에도 몸을 날리는 슈팅을 시도해 다시 한 번 골망을 흔들었다. 스코어는 3-0. 맨시티는 전반 44분 포든의 추가골을 더해 4-0을 만들었다.

맨유는 후반 11분 안토니가 환상적인 중거리슛으로 한 골을 만회했다. 하지만 오히려 이것이 맨시티를 자극했다. 후반 21분 홀란드가 또 골을 넣으면서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지난 여름 맨시티 유니폼을 입은 홀란드는 올 시즌 벌써 3번째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8월27일 크리스탈 팰리스전, 지난 달 1일 노팅엄 포레스트전 등 2경기 연속 해트트릭을 터뜨렸다.

맨시티는 잔인했다. 후반 27분 포든도 골을 추가해 해트트릭을 만들었다. 한 경기, 그것도 한 팀에서 두 명의 해트트릭 달성자가 나온 것이다. 맨유는 후반 추가시간 마샬이 연속골을 넣으며 3점차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그게 다였다. 맨체스터 더비는 맨시티의 완벽한 승리로 끝났다.

image
필 포든 골장면. /사진=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