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엘리베이터에 갇혔다..자유분방한 신보 콘셉트 사진 공개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10.02 09:19 / 조회 : 1142
  • 글자크기조절
image
그룹 르세라핌 /사진=쏘스뮤직
image
그룹 르세라핌 /사진=쏘스뮤직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이 새 앨범의 세 번째 콘셉트 사진을 공개했다.

르세라핌은 2일 쏘스뮤직과 팀의 공식 SNS에 미니 2집 'ANTIFRAGILE'(안티프래자일)의 세 번째 콘셉트인 'MIDNIGHT ONYX' 버전의 단체, 개인 사진을 게재했다.

르세라핌은 정돈되지 않은 거리, 아무도 없는 유원지 등 무대가 아닌 일상 공간을 활보하며 자유분방한 에너지를 발산한다. 저마다의 개성이 드러나는 독특한 스타일링에서는 타인의 시선을 두려워하지 않는 당당함이 느껴진다. 특히 엘리베이터 천장 거울을 활용한 단체 사진은 신선한 구도로 한 번, 멤버들의 자연스러운 표정으로 또 한 번 시선을 사로잡는다.

르세라핌의 신보 'ANTIFRAGILE'은 데뷔 앨범 'FEARLESS'에서 시작된 이야기를 이어간다. 다섯 멤버는 데뷔 앨범으로 세상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두려움 없이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 그리고 새 앨범을 통해 최고가 되고 싶은 '욕망'을 따라 그 누구도 가 보지 못한 여정을 시작한 뒤 마주한 시련에 대해 말한다. 'ANTIFRAGILE'은 데뷔 앨범과 마찬가지로 모든 트랙에 멤버들의 진솔한 생각과 감정을 담아 진정성을 더한다.

한편, 르세라핌은 오는 17일 미니 2집 'ANTIFRAGILE'로 컴백한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