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필더로 뛴 '득점왕' SON... 충격적인 아스날전 히트맵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10.02 07:31 / 조회 : 2636
  • 글자크기조절
image
중원 하프라인 아래 부근에서 더 많은 공을 잡았던 손흥민의 아스날전 히트맵. 오른쪽에서 왼쪽이 공격 방향이다. /사진=소파스코어 캡처.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타이틀도, 직전 경기 레스터 시티전 '해트트릭'도 의미가 없었다. 안토니오 콘테(53·이탈리아) 감독이 아스날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보여준 손흥민의 활용법은, 공격수가 아닌 사실상 미드필더였다. 단 1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한 것도 불가피한 일이었다.

손흥민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날과의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북런던 더비에 선발 출전했지만 침묵을 지켰다. 지난 레스터 시티전에서 해트트릭, 나아가 최근 A매치에서 2경기 연속골을 터뜨린 기세도 단숨에 꺾였다.

특히 이날 손흥민은 후반 26분 교체될 때까지 단 1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전반 한때 폭발적인 드리블 돌파나 이반 페리시치를 향한 패스 등을 통해 기회를 만들긴 했지만, 정작 공격수로서 상대 골문을 위협할 만한 기회를 직접 만들진 못했다.

이유가 있었다. 경기 후 소파스코어를 통해 확인된 손흥민의 히트맵은 그야말로 '미드필더'에 가까웠기 때문이다. 실제 손흥민은 전방이 아닌 하프라인 아래 중원에서 더 많은 공을 잡았다. 이날 토트넘의 경기력이 초반부터 무기력했고, 역습에 치우쳤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충격에 가까운 히트맵이었다.

image
토트넘 윙백 이반 페리시치(왼쪽)와 오른쪽 공격수 히샬리송의 아스날전 히트맵. /사진=소파스코어
이는 다른 선수들과 비교해서 더욱 두드러졌다. 특히 현지에서도 손흥민과 함께 왼쪽에 포진할 경우 '부조화'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윙백 이반 페리시치의 경우 자신의 주 포지션인 측면 수비만큼이나 전방 측면에서도 눈에 띄는 활동량을 보여줬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나선 손흥민보다 오히려 전방에서 더 많은 공을 잡은 셈이다.

함께 반대편 측면 공격수로 나선 히샬리송 역시 적극적인 수비가담뿐만 아니라 상대 페널티박스 오른쪽 부근에서 많은 공격 기회를 잡았다. 경기 중 평균 위치 데이터에서도 오히려 손흥민은 미드필더에 더 가까웠고, 케인을 중심을 페리시치와 히샬리송이 전방에 더 앞선에 위치할 정도였다.

자연스레 손흥민은 아스날의 골문을 직접 위협하기보다 주변 동료들을 향한 패스에 더 치중할 수밖에 없었다. 페리시치가 이날 기록한 1개의 슈팅도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측면을 파고들던 페리시치를 향한 패스가 기점이 됐다.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해야 할 플레이를 페리시치가 보여준 셈이다. 반대편에서 더 공격적으로 뛴 히샬리송도 1개의 유효슈팅을 기록했다.

그렇지 않아도 이번 시즌 손흥민의 득점력이 '급감'한 배경을 두고 손흥민의 활용법이 달라졌다는 지적이 잇따랐던 상황. 영국 BBC는 손흥민이 과하게 수비적인 역할에 집중하고 있다고 지적했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 해설위원인 리오 퍼디난드도 "손흥민의 활용법을 찾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EPL 득점왕인데도 미드필더처럼 뛰었던 손흥민의 아스날전 히트맵 역시 같은 맥락이었다.

image
1일 아스날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아스날 미드필더 토마스 파티를 수비하고 있는 토트넘 손흥민(오른쪽).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