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9R] '장군멍군' 토트넘-아스널, 팽팽한 1-1 균형 (전반종료)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0.01 21:17 / 조회 : 1152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한 골씩 주고받은 가운데 팽팽한 균형이 이어지고 있다.

토트넘과 아스널은 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경기를 치르고 있다. 전반전이 끝난 현재 1-1로 맞서고 있다.

홈팀 아스널은 램스데일(GK), 살리바, 진첸코, 화이트, 마갈량이스, 마르티넬리, 자카, 파티, 사카, 외데고르, 제주스가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토트넘은 요리스(GK), 다이어, 로메로, 랑글레, 호이비에르, 벤탄쿠르, 페리시치, 에메르송, 케인, 손흥민, 히샬리송을 선발로 내세웠다.

전반 12분 손흥민 프리킥에 이어 히샬리송이 발로 건드렸지만 램스데일 골키퍼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19분 아스널의 선제골이 터졌다. 화이트가 내준 공을 파티가 그대로 강력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요리스 골키퍼가 제대로 반응할 수 없었다.

전반 29분 토트넘이 동점골 기회를 얻었다. 손흥민을 필두로 시작된 역습 도중 히샬리송이 박스 안에서 넘어졌다. 주심은 곧바로 마갈량이스의 파울, PK를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케인이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스코어는 1-1이 됐다.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전반 막판으로 가면서 소강 상태에 접어들었다. 전반전은 1-1로 끝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