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노히트 깨진 '그 순간', 모두를 감동시킨 '행동 하나'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2.09.30 21:00 / 조회 : 1818
  • 글자크기조절
image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의 노히트 행진이 끝난 순간. 오타니가 오히려 위로를 건넨 쪽은 자신이 아닌, 공을 아쉽게 잡지 못한 유격수 리반 소토(22)였다.

일본 매체 아베마 타임즈는 30일 "오타니 쇼헤이가 노히트 노런이 무산된 순간, 22세의 젊은 야수를 걱정했다"고 보도했다.

오타니가 인생투를 팬들에게 선물했다. 오타니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2022 미국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선발 등판, 8이닝 2피안타 1볼넷 10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치며 시즌 15승(8패) 달성에 성공했다.

이날 오타니는 1회 선두타자 토니 켐프에게 볼넷을 내준 뒤 8회 2사까지 단 1개의 안타로 허용하지 않으며 대기록을 눈앞에 두는 듯했다.

그러나 8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서 끝내 노히트가 무산됐다. 좌타자 코너 카펠이 타석에 들어선 상황. 오타니의 4구째를 카펠이 툭 받아쳤다. 타구는 유격수 소토의 왼쪽으로 향했다.

이때 소토가 몸을 날리며 글러브를 갖다 댄 채로 캐치를 시도했으나 아쉽게 놓치고 말았다. 소토의 글러브를 맞고 굴절된 타구는 중견수 쪽으로 굴러가며 결국 안타로 연결됐다.

차라리 완전하게 수비수 사이를 꿰뚫고 나간 깨끗한 안타였다면 미련이 남지 않을 수도 있었다. 그렇지만 글러브까지 맞았기에 더욱 아쉬움이 진하게 남을 수밖에 없는 한 방이었다.

이 매체는 "내야 강습 안타에 현지 팬들 사이에서는 아쉬움의 목소리가 나왔다"면서 "그러나 그 직후 오타니가 보여준 22세 동료 야수를 걱정하는 행동이 주목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소토의) 포구 미스는 아니었지만 아쉬운 상황에서 노히트 노런이 끊기고 말았다. 관중석에서는 낙담하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이내 오타니를 향해 기립박수를 보냈다. 오타니 역시 포수를 향해 '가운데로 몰렸다'는 뜻의 사과하는 듯한 말을 건넸다. 이어 뒤를 돌아본 뒤 소토를 향해 미소를 지어 보였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오타니는 노히트가 깨지는 순간, 하늘을 쳐다보거나 행동을 크게 하는 등의 아쉬움을 표출하지 않았다. 오히려 특유의 침착함을 발휘하며 마음을 다스리는 듯했다. 매체는 "오타니는 재차 '집중하자'는 제스처를 취했다. 본인 역시 낙담하지 않았다. 소토를 향해 웃는 얼굴로 집중을 촉구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매체에 따르면 이런 반응을 접한 일본 야구 팬들은 "감동을 줘서 감사합니다"라며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한편 소토는 경기가 끝난 뒤 오타니에게 다가가 "미안하다"며 사과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균자책점을 2.35까지 끌어내린 오타니는 161이닝을 소화, 규정 이닝까지 단 1이닝만을 남겨놓았다. 또 올 시즌 213개의 탈삼진을 기록하며 이 부문 아메리칸리그 3위에 랭크됐다. 타자로는 34홈런, 94타점, 11도루를 기록 중인 오타니. 올 시즌 61개의 홈런포를 터트린 애런 저지와 함께 치열한 MVP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image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