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현, '컴백홈' 데뷔→신스틸러 찜! "기대 반 걱정 반"(인터뷰①)

영화 '컴백홈' 미나 역 채현 인터뷰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10.03 08:03 / 조회 : 1114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채현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컴백홈'의 신스틸러 찜~

송새벽, 라미란 등 '명배우' 사이에서 존재감을 발산, '차세대 스타' 기대감을 높이는 '신예'가 등장했다. 영화 '컴백홈'으로 관객들과 만남을 앞둔 채현(오채현·14)이다.

채현이 출연한 '컴백홈'(감독 이연우)은 모든 것을 잃고 15년 만에 고향으로 내려오게 된 무명 개그맨 기세(송새벽 분)가 거대 조직의 보스가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오는 10월 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채현은 이 작품에서 영심(라미란 분)의 딸 미나 역을 맡았다. 시크하게 툭툭 내던지는 대사, 라미란과 코믹 연기 호흡은 폭소를 유발한다. 송새벽, 라미란 사이에서 제대로 신을 훔치는, '신스틸러'다. 이에 '컴백홈' 관람 후, '미나를 맡은 배우가 누구야?'라는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에 스타뉴스가 '궁금증 유발자' 미나 역의 채현을 만났다.

image
배우 채현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안녕하세요"라고 발랄하게 인사를 건넨 채현은 미나와는 사뭇 다른 느낌이다. 시크함은 제로, 대신 상큼한 매력이 톡톡 터진다.

채현은 이번 '컴백홈'으로 스크린 데뷔를 하게 됐다. 데뷔작부터 비중 있는 캐릭터를 맡게 된 그는 관객들과 만남을 앞두고 걱정 반, 기대 반이라고.

"'컴백홈'은 영화 첫 데뷔작이죠. 지난해 '결혼작사 이혼작곡2'에 유나 역으로 출연하긴 했는데, 정식 데뷔작은 '컴백홈'이죠. 관객들과 만나게 돼서 재미있을 것 같아요. 기대하고 있어요. 하지만 걱정도 하고 있죠."

'컴백홈'이 영화 데뷔작이라고 했던 채현. 배우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묻자 "취미로 뮤지컬 학원을 다니던 게 시작이었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3, 4학년쯤 '예체능도 한 번 해보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뮤지컬을 배우게 됐어요. 학원에서 무용, 보컬, 연기 분야가 있었죠. '연기를 한번 해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연기를 전문으로 하는 학원에 다니게 됐죠. 그러다 '컴백홈'에 출연하게 됐어요."

뮤지컬을 취미로 시작했다가 배우가 될 결심을 한 채현. 부모님의 반대를 예상하고, "배우가 되겠다"라고 선전포고했는데 뜻밖의 반응이 나왔다고 했다.

"연기를 한다고 부모님에게 말씀을 드렸는데, 의외의 반응이 나왔어요. 저는 한 분이라도 반대할 줄 알았거든요. 근데 정말 흔쾌히 '그래, 해봐'라고 하셨어요. 그래서 '어?', 당황했죠. 부모님이 '한 번 해봐. 하다가 아닌 거 같으면 다른 거 찾아봐'라고 하셨어요."

"부모님의 반대를 무릅쓰고 설득 끝에 배우가 됐어요"라는 극적인 상황은 아니었다는 채현이다. 당시 나름대로 반대를 예상하고 준비했던 말이 있었다고 비하인드를 털어놓았다.

"부모님에게 '연기가 저한테 잘 맞는 것 같다'라고 얘기하고, 연기와 저에 대해 설명을 하려고 했죠. 근데, 제안하자마자 '오케이'라고 하셨네요."

image
배우 채현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의 꿈을 이뤄나가고 있는 채현은 벌써부터 연기에 대한 고민도 있었다. 연기에 대한 생각만큼은 여느 성인 배우들 못지않았다.

"제가 '컴백홈'이 첫 작품이잖아요. 연기적인 부분에서 고민이 많았어요. 선배님들(배우들)과 어우러져야 했으니까요. 그리고 이번 작품으로 연기를 제대로 하게 됐는데, 연기를 하면서 '이렇게 하는 게 맞아?' 싶었죠. 또 '내가 생각하는 미나는 이런데, 관객들은 좋아할까?'라는 생각도 들더라고요. 관객들은 제가 표현한 미나라는 캐릭터를 이해할 수 있을까 싶었어요. 이런 고민이 있었어요."

고민 많은 10대 소녀, 아니 배우 채현은 '컴백홈'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관객들의 관심이 충분히 쏟아질 만 하다. 채현은 관객들이 어떻게 봐주길 바라는지 묻자 "정말 딱 반반이에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관객들이 '어? 미나'라고만 안 했으면 좋겠어요. '미나 역을 맡았던 채현'이라고 해주셨으면 해요. 캐릭터든, 배우든 어느 한쪽으로만 시선이 안 갔으면 해요. 이번 작품은 실제 저와 미나의 매력이 합쳐졌다고 생각하거든요."

'컴백홈'에서 극 중 미나는 시크함이 가득하다. 10대 청소년의 반항기보다는, 생각이 참 많은 친구다. 다소 어둡게 보일 수 있는 캐릭터를 채현은 어떻게 받아들였을까. 이에 그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고 말했다.

"대본을 보고 미나에 대해 생각을 해보니까, 꽤 어두운 캐릭터 같았어요. 마음 한구석에 있는 아픔이 있는데, 그것 때문에 어두운 느낌이 있었어요. 캐릭터 연구를 하면서, 코믹 장르니까 조금이라도 밝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았죠. 미나는 실제 제 성격과도 거리가 굉장히 멀어요. 미나는 시크한데, 저는 굉장히 밝거든요. 그래서 대본 분석을 열심히 했어요. 그러면서 미나와 친해지게 됐고, 조금이나마 자연스럽게 미나를 표현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채현은 개봉을 앞둔 '컴백홈'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서 망설임 없이 "모든 배우들"이라고 말했다.

"정말 모든 배우들이 관전 포인트죠. 역할이 실제와 90%는 비슷해요. 그래서 캐스팅이 정말 잘 된 것 같아요. 관객들께서 기대를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저도 잘 살펴주세요."

-(인터뷰②)에 이어서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