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천재' 0재단, '오징어 게임'보다 치열한 수학 생존기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9.29 09:00 / 조회 : 646
  • 글자크기조절
image


'내일은 천재' 0재단이 수학 서바이벌 '갑오징어 게임'을 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29일 오후 10시 방송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내일은 천재' 3회에서는 첫 수학 수업을 마무리하고 정체불명의 버스에 탑승하는 '0재단' 김광규, 김태균, 곽윤기, 이장준의 모습이 방송된다.

이날 0재단은 '브레인 가이드' 전현무의 지시에 따라 건물 앞에서 대기 중이던 버스에 탑승해 궁금증을 높인다. 이때 불안함을 느낀 김광규가 "우리 실미도 끌려가는 거 아니지?"라고 속내를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이후 체육관에 도착한 전현무는 수학 서바이벌 '갑오징어 게임'의 시작을 알린다. 그는 "갑중에 갑, 최고의 갑오징어가 되면 100점을 드리겠다"라고 선언해 0재단의 경쟁심에 불을 지핀다.

하지만 0재단은 방금 전 '수학의 신' 정승제의 가르침을 받았음에도 "9×3=37", "3÷3=0" 등의 오답을 내놓아 전현무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갑오징어 게임'의 최종 우승자는 과연 누가 될 것인지 29일 오후 10시 KBS Joy에서 방송하는 '내일은 천재' 3회에서 공개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