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 이휘향, 이현진 이혼 소장 빼돌려..무슨 꿍꿍이? [별별TV]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09.28 20:34 / 조회 : 93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 방송화면
'황금가면'에서 이휘향이 아들 이현진과 며느리 공다임의 이혼 소장을 빼돌렸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에서는 강동하(이현진 분) 본부장이 SA 그룹 막내 딸이자 아내 홍진아(공다임 분)와 이혼을 준비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이혼 소장을 작성한 강동하는 직원에게 "이거 차 회장(나영희 분) 집에 퀵으로 보내줘. 주소는 거기 있다"라고 시켰다.

이후 고미숙(이휘향 분)은 아들 강동하를 만나기 위해 사무실을 찾았다. 고미숙은 직원들의 대화를 엿듣고 서류 봉투를 확인했다. 강동하가 차화영 집에 보낼 서류 봉투 속에는 홍진아와 이혼을 준비하는 소장이 들어있었다.

이혼 소장을 확인 한 고미숙은 직원들에게 "이리 줘. 나 차 회장 집에 갈 일 있어. 내가 전해줄게"라며 빼돌렸다. 이어 "나 여기 왔다는 거 비밀. 내가 여기 대표인 거 잘 알고 있지?"라며 입단속을 시켰다. 고미숙의 꿍꿍이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강동하는 차화영 회장의 남편 홍선태(박찬환 분) 화가의 그림이 한꺼번에 경매 시장에 출품됐다는 소식에 의문을 품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