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대→전체 1순위 페퍼 새 외인 입국 "여름 내내 훈련해 준비된 상태"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2.09.28 10:45 / 조회 : 1321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과 니아 리드(오른쪽)./사진=페퍼저축은행
페퍼저축은행의 새 외국인 선수 니아 리드(25·미국)가 한국 땅을 밟았다.

페퍼저축은행은 28일 "2022-23시즌 외국인선수로 선발한 니아 리드(25, 미국)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밝혔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4월 28일 2022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부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 1순위 지명권을 통해 니아 리드를 영입했다. 키 189cm로 지난 21~22시즌 브라질 리그 세시 볼 레이 바우르에서 뛰며 득점 1위를 기록했으며, 2022년에는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와 판 아메리칸 컵에 각각 미국 국가대표로 참가했다.

니아 리드는 드래프트 이후부터 국내 입국 전까지 미국 국가대표 경기 일정을 소화 및 대표팀 마무리 훈련 후, 27일 입국을 하게 됐다.

니아 리드는 입국 소감으로 "여기 오기까지 오래 걸렸지만, 마침내 한국에 오게 되어서 매우 기쁩니다. 빨리 팀원들과 코칭스탭들을 만나고 싶습니다. 여름 내내 운동하고 훈련을 해서 충분히 준비된 상태라고 느껴집니다. 그동안 해왔던 것처럼 100%로 최선을 다해 시즌을 준비할 것 입니다. 열린 마인드로, 흔쾌히 경쟁과 발전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라고 입국 소감을 밝혔다.

김형실 감독은 "고대하던 니아 리드의 입국을 마음으로 환영한다. 니아 리드를 검토해 본 결과 호쾌한 점프력에 공격의 다양성이 돋보이고 블로킹 또한 공격적이었다. 브라질 리그 득점왕을 통해 이를 증명했고, 미국 국가대표 경험을 통해 더욱 성장한 모습을 기대한다. 구단 합류 시점이 늦어졌지만, 훈련시간을 극대화해 기존의 선수들과의 접목에 노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니아 리드는 입국 후, 즉시 구단 훈련캠프에 참가 할 예정이며, 시즌 개막전 팬들을 만날 기회도 가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