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캡틴' 오재원, 16년 프로생활 마친다... 8일 은퇴식 [오피셜]

양정웅 기자 / 입력 : 2022.09.28 09:57 / 조회 : 1721
  • 글자크기조절
image
두산 오재원.
두산 베어스의 황금기를 함께했던 '오캡' 오재원(37)이 16년간의 프로 생활에 마침표를 찍는다.

두산은 28일 "'영원한 캡틴' 오재원이 그라운드를 떠난다"고 전했다. 구단 측은 "오재원의 뜻을 존중해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오재원은 구단의 발표가 있기 전 자신의 SNS를 통해 은퇴 소식을 알렸다. 두산 관계자는 "감사한 팬들에게 선수 본인이 직접 최초로 사실을 알리고 싶어서 SNS에 올렸다"고 설명했다.

야탑고-경희대 출신 오재원은 2007년 두산에 입단해 올해까지 16년간 '베어스 원 클럽맨'으로 활약했다. 통산 1570경기에 출장해 타율 0.267 64홈런 521타점 678득점을 기록했으며 드넓은 수비범위와 넘치는 승부욕, 번뜩이는 야구 센스로 숱한 명장면을 연출한 바 있다.

오재원은 두산의 세 차례 우승(2015, 2016, 2019)에 기여했으며, 특히 2015년과 2019년 우승 당시엔 주장으로 팀을 이끌며 '캡틴'의 리더십을 뽐냈다.

태극마크를 달고도 숱한 명장면을 만들었다. 오재원은 2014 인천 아시안 게임과 2015 프리미어 12 우승에 앞장섰으며, 프리미어 12 한일전 당시의 '배트 플립'은 여전히 많은 팬들의 기억에 선명히 남아있다.

오재원의 은퇴식은 2022시즌 최종전인 10월 8일 키움 히어로즈전에 앞서 진행된다. 선수단은 경기 전 오재원 은퇴 기념 티셔츠를 착용하며, 구단은 은퇴기념 사진 및 유니폼 액자, 꽃다발을 전달한다. 또한 오재원의 16년 프로생활이 정리된 영상을 상영한 뒤 오재원이 직접 은퇴사를 밝힐 예정이다.

오재원은 구단을 통해 "은퇴를 결심하니 여러 순간들이 떠오른다. 기쁜 장면, 아쉬운 장면 모두 팬들이 있기에 가능했다. 무한한 사랑을 보내주셨던 '최강 10번타자' 두산베어스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은퇴 소회를 밝혔다.

이어 그는 "새로운 시작을 허락해주신 박정원 회장님 이하 두산베어스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은퇴는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그 시작을 두산 베어스 팬들과 함께 하고 싶다. 팀을 떠나도 끝까지 후배들을 위해 노력하며 '영원한 두산인'으로 살겠다"고 덧붙였다.

image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