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무가' 양현민 "매일 사람 때리고 찌르다가..사람 구해서 감개무량"

코엑스 메가박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9.27 16:29 / 조회 : 614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양현민이 27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대무가'(감독 이한종)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용하다 소문난 전설의 대무가 비트로 뭉친 신빨 떨어진 세 명의 무당들이 각자 일생일대의 한탕을 위해 프리스타일 굿판 대결을 펼치는 통쾌한 활극 '대무가'는 10월 12일 개봉예정이다. /2022.09.27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양현민이 악역이 아닌 새로운 캐릭터를 맡게 된 소감을 전했다.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대무가'(감독 이한종)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언론배급시사회 이후 진행 된 기자간담회에는 박성웅, 양현민, 류경수, 서지유, 이현종 감독이 참석했다.

'대무가'는 용하다 소문난 전설의 '대무가' 비트로 뭉친 신(神)빨 떨어진 세 명의 무당들이 각자 일생일대의 한탕을 위해 프리스타일 굿판 대결을 펼치는 통쾌한 활극이다.

양현민은 극중 청담도령 역할을 맡아 극중 신남 역을 맡은 류경수를 구하는 활약을 펼친다.

양현민은 "제가 매일 누구를 때리고, 찌르고 죽이는 역할을 하다가 누군가를 구하는 역할을 하는게 처음이다. 감개무량했다. 감독님께 너무 감사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이한종 감독은 "사실 배우 본인은 누구를 구할 캐릭터는 아니다. 촬영장에서 보니 양현민은 본능적 개그욕심이 있더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무가'는 10월 12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